홈 신지식인소개 쇼핑
 
현재위치 : HOME > 회사소개 > NEWS

제   목
 [ 뉴 스 ] [폐경 여성] 하체 근육량 많을수록 골다공증 위험 낮다
작성일
 2019-10-20
 "폐경 여성, 하체 근육량 많을수록 골다공증 위험 낮다"


"걷기·근육운동 병행 바람직"

폐경기 여성들도 평소 운동으로 하체 근육을 강화하면 골다공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전신 근육량이 많을수록 뼈의 골밀도가 높아지고, 골다공증 위험도는 낮아진다. 특히 이런 연관성은 넓적다리처럼 뼈를 둘러싸고 있는 근육의 양이 많은 부위에서 두드러진다.

팔, 다리의 근육량이 1㎏ 증가할 때마다 넓적다리의 골다공증 위험도가 26% 감소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뼈가 근육에 많이 둘러싸여 있을수록 골밀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골다공증은 뼈가 약해져 쉽게 부러질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으로 50∼70대 여성이 가장 취약하다. 건축물의 철골 역할을 하는 뼛속 물질이 폐경을 전후해 급격히 빠지기 시작하는데, 이게 노년기까지 이어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연령대의 여성은 정기적으로 골다공증 검진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여성들은 평소 하체 근육 운동을 꾸준히 해 뼈를 튼튼하게 해야 한다. "특히 폐경을 앞둔 40세 이상 여성이라면 걷기, 등산과 함께 스쿼트 등 근육 운동을 병행함으로써 골다공증을 적극적으로 예방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