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지식인소개 쇼핑
 
현재위치 : HOME > 회사소개 > NEWS

제   목
 [ 뉴 스 ] [귀한정보] 149팔팔234 건강 희소식 !
작성일
 2019-11-30
 149팔팔234 건강 희소식 !


☞ 소뇌경동맥이 팔팔하고 혈류가 콸콸 흐르면 고혈압이 없고 고혈압이 없으면 두피질환 . 뇌혈관질환도 없습니다.


☞ 고혈압은 뇌혈관수축(뇌혈류감소)이 원인으로 사회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받을 수밖에 없지만, 스트레스는 그때그때 풀어야합니다. 고혈압 예방 완화 개선에 탁월한 [보물]S.O.N광물질분말+ [보물]S.O.N광물질VVIP롯드 펌. 탈색. 염색. 두피클리닉을 1개월 간격으로 시술하면 만성고혈압 . 만성두피질환 . 만성뇌혈관질환은 내 곁을 떠나갑니다.


뇌세포분열촉진(149팔팔234)

​[보물]S.O.N광물질VVIP롯드펌 탈색 염색 두피클리닉 후, 도리도리 필수 !!
​두통.우울증.뇌졸중.치매 기타 뇌혈관질환 예방 완화 개선에 효과적입니다.

☞ [보물]S.O.N광물질VVIP롯드 펌. 탈색. 염색. 두피클리닉 후 취침 전.후 100회씩 (매일)200회 뒷목을 베개 위에 받치고 도리도리 합니다.

모발.피부미용 '클리닉' 특허인(남상용)의 (잠자리운동,도리도리200회) 뇌혈관건강/뇌혈류증가 (매일)반복운동실험 결과입니다. 처음은 10회부터 점차 횟수를 늘려갑니다.


☞ 잠(7-8시간) 잘 자야 합니다.
스트레스해소, 요실금개선. 정력증가


☞ 잘 먹어야 합니다.
음식. 건강식품


☞ 대. 소변은 시원하게 잘 배출해야 합니다.
문제가 있어서 아픈 경우도 있습니다.


☞ S.O.N광물질분말+ S.O.N광물질VVIP롯드 펌. 탈색. 염색. 두피클리닉은 소뇌경동맥을 건강하게 개선합니다. (소뇌경동맥이 팔팔해야 '뇌세포'가 재생합니다.)


☞ 잦은 야폭식(1일 섭취량 대비 50%이상)에 음주 흡연으로 인한 비만은 각종 질병 발생의 원인으로 건강을 장담할 수 없어 149팔팔234에서 제외합니다.


☞ 1일 '10,000보' 걷기운동을 한다.(매일 1시간이상의 걷기운동은 뇌기능. 심장기능. 폐기능. 장기능. 근육을 강화시켜 149팔팔234에 도전합니다.)


149팔팔234 지름길~ 먹는 것은 절반으로~ 걷는 것은 두 배로~ 웃는 것은 세 배로 사랑은 무한정으로~ 방문하신분 모두다 149팔팔234 장수하세요.


149팔팔234~ 지름길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마음 버릇에서 부정적인 생각을 버리고 항상 긍정적인 생각을 합니다. 말 버릇으로 비난과 불평을 삼가고 칭찬과 감사를 입버릇으로 만듭니다. 몸 버릇으로 찌푸린 얼굴보다는 활짝 웃는 사람이 됩니다. 맥 없는 사람보다는 당당한 사람이 성공합니다. 하나에 하나를 더하면 둘이 된다는건 세상사람들이 다 알지만, 좋은 생각에 좋은 생각을 더하면 복이된다는건 많이 잊고산다고 합니다. 오늘 방문해주신 모든분들 149팔팔234 장수하세요.

www.xhair.co.kr
149팔팔234 탈모발모펌. 탈모발모탈색. 탈모발모염색. 탈모발모두피클리닉 시술방법을 알고 싶으시죠!!! 9보물]S.O.N광물질VVIP9종세트 상세정보에서 찿아보세요~

























































딱 봐도 다른데…국내산으로 둔갑한 '日 수산물'
입력2019.12.09 20:52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능 걱정에 일본 수산물은 피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일부 수산물 시장 점포와 횟집에서 일본산을 국내산인 것처럼 판매하다 적발됐습니다.

부산의 한 수산물시장입니다. 판매되고 있는 멍게가 보입니다.

일본산 멍게인데 원산지 표시판을 봤더니 국내산으로 적혀 있습니다.

[단속반 : 멍게가 일본산이죠? (원산지) 표시가 어디에 돼 있습니까? (멍게요?……) 없죠?]

이곳은 일본산 가리비가 국내산으로 둔갑됐습니다.

[수산물 판매상인 : 빨리 적어놨어야 했는데, 이틀 정도를 저희가 (작성하는 것을) 놓친 겁니다.]

25kg에 달하는 일본산 참돔이 버젓이 국내산으로 바뀌어 판매되기도 합니다.

일본산과 국내산 참돔은 양식일 경우 색깔의 차이가 확연하게 나타나는 걸 볼 수 있는데요, 멍게와 가리비도 마찬가지로 색과 모양이 다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일본산을 국내산으로 둔갑하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거부감이 커지면서 잘 팔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국내산보다 비교적 싼 가격에 수입이 가능한 것도 이유입니다.

[홍준호/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 : 겨울철에 국내산 멍게나 가리비는 출하가 되지 않기 때문에 일본에서 수입하는 경우가 많아 시민들께서는 원산지를 꼭 확인하고.]

부산시 특사경은 이번 단속을 통해 적발된 업소 11곳에 대해 형사입건과 행정처분을 진행했습니다.


















































머리카락 굵기 10만분의 1···그런 다이아몬드 한국이 만들었다

머리카락 굵기의 10만분의 1

0.5나노미터의 초박막 다이아

반도체 소자 등 다양한 분야 응용
세상에서 가장 얇은 다이아몬드가 등장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다차원 탄소재료 연구단 로드니 루오프 단장(UNIST 자연과학부 특훈교수) 연구팀은 간단한 공정만으로 그래핀을 머리카락 굵기의 10만분의1에 해당하는 0.5nm의 다이아몬드 박막(다이아메인ㆍDiamane)으로 변신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다이아몬드를 2차원 평면 형태로 제작할 경우 다이아몬드의 우수한 물성을 반도체 소자를 비롯한 전기ㆍ기계ㆍ화학 등 다양한 분야에 폭넓게 이용할 수 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10일(한국시간) 온라인 판에 실렸다.

그래핀과 다이아몬드는 모두 탄소(C) 원자로만 이뤄져 있지만, 원자의 결합 형태가 다르다. 그래핀은 탄소 원자가 주변 탄소 원자 3개와 결합해 육각형 벌집 모양을 이룬 평면 소재다. 반면, 다이아몬드는 중심의 탄소 원자 1개가 주변 4개의 탄소 원자와 결합해 만든 정사면체가 상하좌우로 끊임없이 반복되는 구조다.

기초과학연구원 로드니 루오프 단장 연구팀에서 세상에서 가장 얇은 머리카락 10만분의 1 두께의 다이아몬드 박막을 만들었다.

이런 결합 차이 때문에 두 물질의 차이가 크게 난다. 그래핀은 강도가 높고, 열과 전기를 잘 전달하는 것은 물론 2차원 물질이기 때문에 자유자재로 휘어진다. 반면, 다이아몬드는 열전도성과 강성이 뛰어나지만 전기가 통하지도 않고, 쉽게 휘어지지 않는다.

그간 전 세계적으로 그래핀의 결합구조에 변화를 줘 그래핀처럼 얇은 초박막 다이아몬드 즉, ‘다이아메인’을 합성하려는 연구가 등장했지만 아직 상용화에 이르지는 못했다. 결합구조를 변화시키는 과정에 매우 높은 압력이 필요해 제 조비용이 비쌀 뿐만 하니라, 더러 압력이 낮아지면 다시 그래핀으로 돌아가는 등 안정성을 유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2개의 그래핀이 쌓인 구조의 이중층 그래핀으로 대기압에서도 안정적인 다이아메인을 세계 최초로 합성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공정은 상온ㆍ저압 조건에서 화학적 처리만을 거쳐 다이아메인을 합성할 수 있기 때문에 고압이 필요하던 기존 기술 대비 제조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공동 교신저자이자 제1저자인 파벨 바카레브 연구위원은 “다층 그래핀을 다이아메인으로 변환시키기 위한 연구가 많이 보고됐지만, 제조과정이 복잡하거나 구조에 결함이 있는 경우가 많았다”며 “우리 연구진은 불소를 주입하는 과정을 통해 그래핀의 탄소결합을 다이아몬드와 같은 결합 형태로 간단히 바꿨고, 결함 역시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불소(F)화 과정을 통해 합성했다는 의미에서 연구진은 이 초박형 다이아몬드를 ‘F-다이아메인’으로 명명했다.



































해양 ‘탈산소화’로 아시아 데드존 급증…한국 서남해안도 ‘신음’


세계자연보존 연맹 보고서

1960년대 45곳이던 저산소지대, 부영양화 등으로 현재는 700곳

수온 오르면 용존산소 줄어들어…참치·청새치 등 식량 자원 위협
기후변화로 전 세계 해양에서 빠르게 산소함유량이 줄어서 ‘데드존(죽음의 해역)’으로 불리는 저산소지대가 급속히 늘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한반도 남해안에 빈발하는 적조 현상이 산소 결핍을 심화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 세계 해양의 탈산소 현상에 대한 연구결과를 담은 ‘해양 탈산소화: 모두의 문제’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1960~2010년 전 세계 바다의 산소가 1~2%가량 감소했으며, 이에 1960년대 45곳이던 해양 저산소지대가 현재 약 700곳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줄어든 산소량은 770억~1450억t이다. 산소량이 감소한 주된 원인은 오염물질의 유입으로 인한 부영양화와 기후변화에 따른 수온 상승 등이다.

전 세계 연안에는 500곳 이상의 저산소지대가 있으며 외해의 저산소지대는 수백만㎦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수온이 오르면 물에 녹을 수 있는 산소, 즉 용존산소량이 줄어든다. ℓ당 산소 농도가 3~4㎎ 미만이 되면 물고기들이 다른 수역으로 이동한다. 산소 농도가 2㎎ 아래로 내려가면 물고기, 1.5㎎ 미만이면 새우나 게 등도 살 수 없는 데드존이 된다.

저산소지대는 주로 대도시 연안에 집중돼 있다. 연안지역의 저산소지대는 약 500곳이다. 미국 동해안, 유럽 북해, 일본 등에 저산소지대가 집중돼 있다. 특히 보고서의 ‘해양 탈산소화와 유해 적조’라는 장에서 아시아를 세계의 다른 어느 지역보다 더 적조가 빈발하는 곳으로 꼽고, 한국을 한 사례로 소개했다.

한국의 연안에서 산업화, 도시화, 밀집된 양식업으로 인한 부영양화가 적조 발생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는 한국 연안지역, 특히 남해안의 심각한 탈산소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세계 해양의 저산소지대 현황을 보면 한반도 남해안과 서해안 일부, 평양 인근 등지에 저산소지대가 밀집돼 있다.

보고서는 남해안 적조가 경남 진해만과 가막만의 양식업, 특히 굴 양식에 막대한 피해를 끼친다고 지적했다. 부영양화로 인한 남해안 적조는 거의 연례행사가 됐다. 올해만 양식어류 220만마리가 폐사한것으로 추산된다.

세계적으로 부영양화 현상이 심화되고, 전 세계 연안의 산소 농도도 더욱 감소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또 제방 등 인공구조물이 산소 농도 감소에 영향을 미친다.

보고서는 경기 시화만의 경우 간척사업에 따른 적조와 해저의 산소 결핍으로 어류의 대량 폐사 등 만성적인 환경문제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특히 해양생물 가운데 생존에 많은 양의 산소가 필요한 참치, 청새치, 상어 등이 큰 위협을 받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대로 산소 고갈이 빠르게 진행될 경우 참치, 청새치 등 중요한 식량자원으로 이용되는 어류 역시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뜻이다. 반대로 산소량에 영향을 덜 받는 해파리, 일부 오징어 등은 서식범위가 점점 늘어날 수도 있다.

IUCN은 이대로 기후변화가 진행되면 2100년에는 세계 해양의 용존산소량이 3~4%가량 줄어들고, 열대지역 가운데는 산소가 약 40%나 감소하는 곳도 나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산소 감소량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깊이 1000m 미만의 바다에서 더 클 것으로 예상했다.